REMOTE : 원격/재택 근무에 대하여

[독후감] REMOTE : 원격(재택)근무에 대하여.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책 속의 한 문장]

“People go to the office all the time and act as though they’re working remotely: emailing, instant messaging, secluding themselves to get work done.” – REMOTE

사람들은 항상 사무실에 출근해서, 마치 원격근무를 하고 있는 것 처럼 일을 한다. : (같은 사무실에 있으면서도) 이메일을 쓰고, 메신저로 보내고…그렇게 서로 떨어뜨리면서 일을 마무리 하더라~ ; 책 REMOTE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remoteREMOTE( Remote: Office Not Required )는 원격/재택근무는 이제 선택 옵션이 아니라, 당연히 그렇게 되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책입니다. 그와 함께 여러가지 원격/재택근무의 노하우를 공유해주고 있습니다.

 

 저희 회사 비즈스프링에서도 원격/재택근무 와 자율근무시간제를 몇년째하고 있습니다만, 사실은 그렇게 활성화되지는 못하고 있습니다. 이상하게도 서로서로 영향을 미치면서 9-6로 수렴하더군요. 

 그런데, 최근 네이버는 책임근무제(자율근무제와 비슷한 것 같은데 이름 하나 바꾸니 매우 다르게 느껴지네요)를 도입하려고 한다는 기사를 보았는데요. (해당 기사 네이버, 출퇴근 자유롭게 조정한다) 성공적으로 정착되어 운영될런지 개인적으로 관심이 많습니다.

‘네이버, 출퇴근 자유롭게 조정한다’
http://www.huffingtonpost.kr/2014/07/23/story_n_5612178.html

 저로서는 몇년간 이 주제에 대해서 나름대로 연구(!)를 해봤는데요, 기존의 회사란 이런 곳이다라는 관점 때문에 쉽지 않은 점도 많고, 현재 회사의 사업형태나 조직 구성원의 직무/역량의 성숙도에 따라서도 그 가능성이 달라지는 것 같습니다.

일단 가장 문제되는 고민은 생산성이냐, 아니면 협력과 혁신이냐입니다.

생산성의 편을 드는 주장은

  • 출퇴근 시간/비용/에너지 소비로 일의 생산성이 떨어진다.

  • 자신이 편한 근무환경을 선택할때, 더 일에 집중할 수 있다.

  • 협력의 문제, 커뮤니케이션의 문제는 과거보다 발달한 커뮤니케이션 채널들(메일/메신저/스마트폰/인터넷/협업시스템)로 충분히 극복될 수 있다.

  • 사무실 면적을 줄일 수 있고, 비용절감 효과도 높다.

입니다.

그리고, 협력/커뮤니케이션의 편을 드는 주장은

  • 업무의 종류에 따라 원격/재택근무 생산성이 높아지는 영역이 매우 좁다.

  • 사람은 이성/논리로만 일하는 것이 아니라, 감성적 존재이다. 미묘한 뉘앙스는 대면 업무를 통해서만 가능하다.

  • 사람과의 관계에서 집단지성과 혁신의 아이디어가 싹 튼다.

  • 특히, Skill을 익혀나가는 조직구성원은 바로 현장에서 학습할 수 있도록 함께 일해야 한다.

입니다.

이외에도 개인적 삶의 영역을 보호하기 힘들다는 점도 있습니다만, 대부분 원격/재택근무제를 도입하는 기업관점에서는 이 부분은 크게 문제화 하지 않고 생산성협력/커뮤니케이션중심으로 검토하는 것 같습니다.

이것에 대해서 책 ‘REMOTE’에서는 과감히(!) 단언코(!) 아래와 같은 이유때문에 원격/재택근무가 더 낫다고 주장합니다.

  • (앞서 설명한 생산성향상의 주장과 더불어)
    출퇴근 자체가 지옥이라는 것은 모든 직장인이 느끼는 것이다.

  • 이 부분이 해결되면 삶의 질이 높아지고, 회사에 대한 애착과 헌신도 높아질 뿐더러, 일에 대한 집중도도 월등히 높아진다.

그런데, 이 원격/재택근무를 조금 실험하다가 안된다라고 못박는 이유는 이런 기업의 잘못된(?) 풍토때문이다. 이 부분을 고치면 충분히 어떤 기업이든 가능할 것이다라고 합니다.

  • 을 관리하지 않고, ‘의자를 관리하는 것. (, 사람이 만든 성과물을 보지 않고, 그 사람이 자리에 얼마나 앉아 있었는지를 가지고 평가하려는 것)

  • 그렇다 보니, 원격/재택근무 하는 사람은 일을 대충 하고 놀고 있을 것이라고 막연히 느끼고, 주변에서 의심하는 눈초리로 보는 것.

  • 또는 원격/재택근무를 하는 것이 마치 대단한 특혜를 받은 것인 것 마냥 바라보는 시선.

  • 사람을 어른으로 대하여 신뢰하는 것이 아니라, 일을 지시하고 확인해줘야 하는 아이취급하려는 것.

  • 직원 채용시 믿고 일을 맏길 사람을 선택하는 것이 아니라, 그냥 일을 시켜 부릴 사람을 뽑는다는 왜곡된 채용에 대한 선입관.

그러면,

  • 외부에서 회사를 보았을때, 사업을 바라보았을 때, 새로운 시각으로 일을 추진할 수 있으며,

  • 오히려, 사람을 신뢰할 수 있게 되고, 일의 생산성이 높아지며, 그외 왜곡되는 요소없이 깔끔해진다.

  • 아무때나 너무 많이 일을 하게될 가능성도 물론 있지만, 그 조정을 개인이 할 수 있기 때문에 오히려 삶의 질이 높아진다.

라고 결론을 냅니다.

아직 우리 주변을 둘러보면 원격/재택근무 제도가 거의 없거나, 있더라도 활성화 되기에는 힘든 것이 사실입니다. (그래서인지 이 책은 국내 번역본도 없습니다. 팔리기 힘든 책이라는 뜻이지요…)

2014/12 말에 번역본이 출간되었습니다. – http://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SBN=8996511269

하지만 제 개인적으로는 더욱 많이 열린생각으로 시도해보고 자신의 기업환경에 맞도록 적용해나갔으면~하는 바람입니다.

부록으로 원격/재택근무 또는 자율근무시간제에 대한 읽을 거리들을 소개하며 마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부록) 관련된 읽을 거리와 링크들

전투기 조종에 맞먹는 출퇴근 스트레스의 글을 읽어봐도 그렇고 (출퇴근의 시간과 거리의 압박이, 가족관계와 행복, 배우자관계, 사회활동 참여도등 전반적으로 부정적 영향을 미친다는 내용) – http://www.economyinsight.co.kr/news/articleView.html?idxno=2371

그리고 통근행복상실 월94만원이라는 살짝 자극적인 제목의 한국교통연구원의 보고서도 있더군요.- https://www.koti.re.kr/inc/board_download.asp?board_code=news_massmedia&board_file=3556

(추가. 20150517) “당신이 출퇴근에 버리는 돈, 한 달 94만원 – 오마이뉴스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107077

“20141119 [제1037호]출퇴근만 4시간 청춘이 다 가네 : 표지이야기일반 : 표지이야기 : 뉴스 : 한겨레21” – http://m.h21.hani.co.kr/arti/cover/cover_general/38375.html

그래서인지, 최근 수년간 자율근무, 원격/재택근무등 많은 대안이 이야기되고 있습니다.

정부기관에서 홍보하고 추진하는 스마트워크 지원 웹사이트도 있구요. – http://www.smartwork.go.kr/html/smartwork/smartwork_01.jsp

삼성경제 연구소(SERI)의 연구보고서로써 한국기업의 워크스마트 실천방안‘ (링크클릭)도 종종 나옵니다. – http://www.seri.org/db/dbReptV.html?g_menu=02&s_menu=0201&pubkey=db20120322001

하지만, 조직내 커뮤니케이션 문제에 의한 원격/재택 근무제의 폐지도 상당히 설득력이 있습니다.

비난 받는 야후의 재택근무 철회··· “옳은 결정일 수도
http://www.ciokorea.com/news/16062

야후의 재택근무 금지, 옳은 결정일까?
http://www.infuture.kr/128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