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약 고교야구 여자 매니저가 피터드러커를 읽는다면

Biz 칼럼인데, 책이야기로 부터 시작해보려고 합니다.

책 ‘만약 고교야구 여자 매니저가 피터드러커를 읽는다면’은 일본에서 상당히 많이 팔리고, 또 영화로도 제작되었다고 하는 책입니다.
피터드러커의 ‘매니지먼트’를 소설의 형식을 빌려 재미있게 설명하는 매니지먼트 입문서로 많이 이해되고 있습니다만, 제가 생각하기에 저자는 다른 이야기를 강조하고 싶었던 것이 아닌가…라는 생각에서 이 글을 써봅니다.
대체적인 줄거리는 이렇습니다.
주인공 ‘미나미’의 친구인 ‘유키’는 고교야구부의 전 매니저 였는데, 언젠가 부터 아파서 입원하게 된 상태였고, 야구부의 운영이 잘 안되고 있는 상태입니다. 투수와 코치와의 심적 갈등도 약간 있고, 선수들의 의지들도 좀 문제 있어보이고…
‘미나미’는 야구부 매니저를 하기로 마음 먹고, 서점에서 막연히 매니저가 하는 일은 매니지먼트라는 이유와, 책방주인의 추천으로 두꺼운(!) 피터드러커의 ‘매니지먼트’ 책을 사게 됩니다.
그리고 고객을 정의하고, 매니지먼트팀을 구축하고, 고교야구에 대해 사람들이 바라는 것에 맞추어 야구의 스타일도 바꾸어보고, 내부의 갈등도 해소하려고 노력합니다.
여하간 책의 중후반부를 지나면서 저자는 중간중간에 미나미의 여러 행동들에 대해 아래와 같은 설명을 곁들여 당위성을 만들어 줍니다.
  • 요즘 매너저의 자질로서 붙임성, 인간관계등 많은 것을 중요하지만, 이것으로 충분하지 않다. 좀 치사하고 깐깐하더라도 누구보다 많은 인재를 키워내고, 인기에 영합하기 보다 최고의 실적을 내야하는 것이다.
  • 무엇이 옳은가만 생각하지 누가 옳은가는 생각하지 않는다.
  • 지적인 능력보다 진지함을 더 높게 평가한다. 이러한 자질이 없는 이는 아무리 붙임성 있고 도와주고 인간성 좋고 총명하더라도 위험하다. 그렇지 않다면 매지저로서 뿐만 아니라 신사로서도 실격이다. 그러므로 몸에 베어 있어야 할 것은 재능이 아니라 진지함이다.
  • 조직은 조직 내부의 사람들에게 노력보다는 성과에 관심을 갖도록 해야한다. 성과야말로 모든 활동의 목적이다. 조직원들이 성과보다 노력이 중요하다는 착각을 하게 해서는 안된다.
(다시 소설 줄거리로 돌아가서…)
야구부를 다시 활성화시키고, 도전의 목표를 정하는 등 여러 매니지먼트 활동중에, 미나미는 종종 유키에게 병문안을 가서 여러 이야기를 나눕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매니지먼트 방법에 대해서 유키와 관점과 방법의 차이를 확인하게 되지요.
미나미가 매니지먼트 팀을 만들기 위해 성취목표, 당위성등으로 사람들을 설득하는 것에서 힘들었지만, 유키는 야구부원 한명한명에 대한 애정과 공감으로 이야기를 나누면서 진심으로 야구부의 활동을 할 수 있게끔 하면서 미나미를 도와줍니다.
소설의 마무리는, 야구부가 우승은 못하지만 상위권까지 오르게 되고, 그때 유키는 세상을 떠나게 됩니다. 그러면서 야구부원들은 야구를 이제부터는 제대로 해보고 싶다라는 마음을 갖게되고, 미나미는 유키가 무엇을 말하고 있었는지 깨닫게 되면서 소설은 끝나게 됩니다. (매니지먼트 내용은 저자가 요약정리를 중간 중간 해줍니다만, 유키의 이야기는 정리를 해주지 않습니다. 소설쓰는 저자임이 분명합니다. ^^)
책 제목과 스토리를 볼 때, ‘매니지먼트’를 이야기하고 매니지먼트에 의해 야구부가 살아나기는 했지만, 저자가 소설을 통해 이야기 하려는 것은 아마도 이런 것 같습니다.
  • 매니지먼트는 필요하다. 하지만 이것만으로는 매니지먼트를 완성할 수 없고 무엇인가 함께 필요한 것이 있다.
  • 매니지먼트가 제대로 되게끔 하는 것은, 사람을 움직이게 하는 스토리가 있는 감동이다.
  • 감동과 리더십은 (어쩌면 더) 중요하다 !?
이런 관점은 치열한 비즈니스 경쟁의 현실, 성과주의 관점에서는 현실을 회피하는 것 처럼 보일지도 모르겠습니다만, 시장의 고객은 결국 사람이고, 사람은 스토리에 관심있고, 감동 받을 때 더 잘 움직이는 존재인 것임을 볼 때 상당히 맞는 이야기로 생각이 듭니다.
e-Business와 마케팅/홍보등을 살펴보면 웹사이트, 검색마케팅, 블로그, 소셜마케팅등 여러가지 이슈들이 있어왔습니다. 채널의 변화와 방법적 변화는 많이 있었어도 항상 근간은 스토리와 감동, 컨텐츠이지 않았나…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렇기에 애플의 성공은 인문학과 기술의 융합이라고 자주 강조되는 것 같기도 하고, 많은 경영서적에서 사람에 대해 그렇게 많이 다루기도 하는 듯 합니다.
그래도 저는 현실화 시키는데 있어서는 기술, 데이터, 방법과 도구 역시 중요한 것임을 간과하지 않으렵니다. 그렇지 않다면 우리 주변에 ‘i’로 시작하는 꽤 멋진 제품들이 많이 보이지 않았을 것입니다.
-0-;